라인
왼쪽
오른쪽
> 조선
정부, '대우조선해양' 한화 매각 확정…'헐값 매각' 논란 불가피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27  01:00: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대우조선해양 전경

대우조선해양의 한화그룹 매각이 확정됐다.

정부는 26일 오전 산업경쟁력 관계 장관회의를 열어 대우조선을 한화그룹에 매각하기로 결정했고, 최대주주 산업은행은 이사회를 열고 매각을 의결했다.

정부와 산은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인수 실패 뒤 원활한 매각을 위해 분할 매각도 고려했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점을 들어 한화그룹에 전체를 넘기기로 결정했다.

산업은행은 이날 오후 "스토킹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대우조선해양 매각 절차에 돌입한다"면서 "그 첫걸음으로 대우조선해양과 한화그룹은 2조 원의 유상증자 방안을 포함한 조건부 투자합의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의 지분 55.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재계에서는 대우조선해양이 잠수함 등 군용 특수선에 강점이 있는 만큼, 방산에 힘을 싣고 있는 한화그룹과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화는 조선업을 하지 않고 있어 인수 과정에서 독과점 시비도 없을 전망이다.

하지만 이번 매각과 관련, '헐값 매각' 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그간 대우조선에 투입된 공적자금이 4조2000억 원(산업은행 자금 2조6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대우조선 노조는 가격이 지나치게 낮다며 현대중공업으로의 매각을 반대하기도 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거제 '장목관광단지' 본격화…사업협약안 경남도의회 통과
2
박종우 거제시장 부인,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기소
3
[사건] 거제 일운 와현방파제 19톤 선박 좌초…인명피해 없어
4
김선민 의원, "거제대표음식 '9미(味)' 재선정 해야" 주장
5
칠천도-씨릉섬 출렁다리 내년 6월 개통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